꿈을 꾸는 방법 에세이



오다 에이치로/원피스

루피는 해적 샹크스를 존경한다. 샹크스는 포용력이 크고, 정의롭다. 산적들로부터 마을을 구하기도 하고, 바다 괴물로부터 루피를 구하며 자신의 팔을 루피 대신 먹이로 내놓는다. 리더의 향기는 나이에 상관없이 느낄 수 있는 모양이다.

처음엔 해적이라는 이유로 졸졸 따라다녔겠지만, 엉뚱하게도 악마의 열매를 먹고 바다에 빠져(악마의 열매는 초인적 능력을 부여하는 대신, 수영 능력을 빼앗는다) 바다 괴물의 습격을 받았을 때, 샹크스는 루피라는 먹이 대신 자신의 팔을 대신 내주듯 희생 시키며 루피의 생명을 구한다. 

그전까지 루피는, 해적처럼 얼굴에 상처를 내면 해적이 될 수 있다 생각했다. 싸움을 잘 하면 해적이 될 수 있다 생각했다. 하지만, 바다 괴물을 눈빛 하나로 쫓아내는 샹크스의 모습에서 해적이 되기 위해서는 다른 것이 필요하다 느낀다. 강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 단지 힘으로 대변되는 강함이 아니라, 강한 인간이 되어야 한다는 것.

루피는 바다 괴물 사건으로부터 해적이라는 자신의 인생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각오를 새롭게 한다.

꿈을 꾸는데 특별한 방법이 있을까?
지금의 자신과는 다른 나를 상상하는 것이 꿈이다. 현재는 이루지 못했지만 이루고 싶은 것을 생각하는 것이 꿈이다. 우리는 매일을 살면서 꿈을 꾼다. 자신의 기준으로 더 나아진 자신을 꿈꾼다.

그러나 나의 꿈은 타인의 시선 안으로 들어가면 공상이 되기도 한다. 마음속에 소중히 간직한 꿈을 마음을 터놓을 수 있는 이들에게 털어놓았을 때, 때로는 그 소중한 생각이 황당한 생각으로 평가받는다.
이런 사건으로 소중한 꿈은 기분 나쁜 상상으로 변질된다. 상대가 과연 나를 이해하는 사람일까 의심한다. 어쩌면 잡고 있던 꿈의 한 자락을 놓아 버리기도 한다.

‘지금까지 내가 그랬는데, 시간이 지난다고 할 수 있겠어?’

마음속에 의심이 싹튼다.

이 글의 서사는 자신의 소중한 꿈을 타인에게, 그 누가 되었든, 털어놓지 말라는 내용이 아니다. 특별할 것 없는 ‘꿈을 꾸는 방법’을 생각해 보자는 것이 이 서사의 핵심이다.

꿈이란 ‘된다’로 완료되지 않고 ‘한다’로 완료된다. ‘의사가 된다’로 완료되지 않고 ‘의사가 되어 무엇을 한다’로 완결된다. 어쩌면 이런 과정이 아닐까?

#1. 세상엔 현재와 자신의 재능이 맞지 않아, 소위 ‘낙오자’로 낙인찍혀 자신의 인생을 펼쳐내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2. 왜 인간은 자신의 생을 발전시키려 할까? 그것은 ‘부족’한 부분을 채우고 ‘결핍’된 것을 메우기 위해서이다. 부족하지 않거나 결핍을 자각하지 않는데, 이미 충분한데, 자신의 생을 발전시키려 할까? 오히려 ‘유지’하려 할 것이다.
#3. 우리가 속한 세계에서 무엇인가를 이루어 ‘발전’하기 위해서는, 혼자 감당해야 할 부분이 있고 다른 이의 도움 혹은 다른 이와의 협력이 필요하다.
#4. 난 어떤 꿈을 가진 사람을 도울 수 있을까? 내가 나눌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일까?
#5. 나는 내 생의 시간을 부족과 결핍을 경험하는 이들을 돕는데 사용할 것이다. (꿈의 기본 골격 형성)
#6. 내가 무엇이 되어야 부족과 결핍을 도울 수 있을까? (목표의 기본 골격 형성)
#7. 나는 효용성 있는 정보를 선별하는 능력이 있으니, 부족과 결핍을 경험하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를 선별해서 대중에게 발표하자. (목표와 꿈의 구체화)
#8. 어떤 형태로 발표해야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달할 수 있을까? 나는 생활 정보를 전파하는 강사가 되겠다. (목표의 설정)
#9. 강연장에서 발표한 내용은 웹 사이트나 블로그 혹은 SNS를 통해 대중들이 접하게 하자. (목표 달성 방법의 수립)
#10. 내가 전파한 정보에 도움을 받은 사람들의 긍정적 반응이 있을 경우, 이를 내 꿈이 이루어져 간다고 (꿈 달성 여부를 판단할 기준의 수립)

위에 예를 든 것처럼, 사람에 따라 과정의 첨삭 혹은 다른 형태는 있겠지만, 이러한 과정이지 않을까? 꿈을 먼저 혹은 목표를 먼저 설정하고, 목표와 꿈의 달성 방법을 수립하고, 달성 여부를 판단할 기준을 수립하는 과정은 아마도 공통부분일 것이다.

도착점을 설정하고, 내가 도착점에 가까워지는지, 도착했는지를 판단할 기준을 수립한다. 도착점의 상세한 부분과 기준의 상세한 부분은 과정 중에 발생하는 피드백을 통해 지속적으로 갱신 혹은 변화할 것이다. 그러나 ‘타인의 부족과 결핍을 메우는데 도움이 된다’는 대전제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 도착점이 변하지 않는 것은 목표 의식 혹은 의지의 강인함을 판단할 수 있는 좋은 기준이 된다.

타인들의 판단과 비평으로 흔들리는 나를 자주 발견할 수도 있다. 제대로 된 인생을 구축해 나가는 것도 큰일인데, 타인의 삶에 관여하려는 생각이 황당하다 못해 불필요하다는 비평을 들을 수 있다. 예상한 것보다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 앞으로 더 나아가지 못해 답답할 수 있다.

그래서 일기가 필요한 지도 모른다. 자신의 꿈을 이루는 과정을 기록하고, 끊임없이 피드백을 생성하고, 꿈을 달성하는 방법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는 과정이 바로 일기를 쓰는 시간일 것이다. 물론, 일기는 이런 용도로만 활용할 자기 개발 방법은 아니다. 효용처가 한정된 자기반성의 방법은 아니다. 하지만 이 서사를 논하는 지금, 일기는 개선의 시간이라 정의하겠다. 타인의 비평은 멀리할 필요는 없다. 나의 꿈을 아무리 설명해도 이해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이는 이들의 한 마디 중에는 분명 내가 참고할 사항이 있을 것이다.

만일, 내가 생각하는 삶을 사는 사람을 찾아 가까이 하며 대화한다면 어떨까? 홀로 꿈 달성 시간을 밀고 나가는 과정에서 겪을, 수많은 돌부리와 웅덩이를 피해 갈 수도 있지 않을까? 찾을 수 없다면, 유사한 삶을 살고 있거나 유사한 꿈을 이룬 사람들의 시간을 참고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이런 자세가 꿈을 대하는 진지한 자세가 아닐까? 진지한 자세에는 향기가 있다. 처음엔 황당하다 생각한 사람들도 이 향기에 이끌려 응원자 혹은 지지자로 변하게 되진 않을까? 그래서 내가 꿈을 이루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지 않을까?

Photo by Thought Catalog on Unsplas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최근 포토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