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삶을 어떻게 만들까? !! 지난 이야기



페트릭 네스, 시본 도우드(구상)/몬스터 콜스

삶은 말로 쓰는 게 아니다. 삶은 행동으로 쓰는 거다. 네가 무엇을 생각하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오직 네가 무엇을 하느냐가 중요하다. (255)

지난 시간을 되뇌어 볼 때, 내가 과거에 무엇을 생각했나 보다는, 내가 과거에 무엇을 행했나를 상기한다. 물론 이런 생각으로, 저런 생각으로라도 떠오른다. 그러나 생각은 옅어지고 행동이 강하게 기억에 남는다.

내가 한 행동이 결과를 낳는다. 그 결과는 내 삶에 한 획을 긋는다.

학생일 때 공부를 열심히 했다. 이러한 노력의 행동을 통해 좋은 점수를 얻었다. 좋은 점수라는 결과가 나는 우수한 사람이라는 것을 입증했다. 다음에도 또 다음에도 나는 노력이라는 행동을 했고 좋은 점수라는 결과를 얻었다, 지속적으로.
지속적인 좋은 결과는 내가 우수한 사람이라는 것을 타인들이 확신할 수 있는 근거가 됐다. 나는 공모전에 도전했다. 공모전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좋은 점수라는 결과에 공모전 금상이라는 결과가 더해졌다. 사람들은 나를 공부만 잘하는 사람이 아니라 다재다능한 사람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다음에도 또 다음에도 난 공모전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그래서 내가 입상한 공모전의 분야에서 가장 좋은 대학에 무난히 들어갔다. 나의 쾌감 중추가 충족되고 있다. 그 쾌감을 위해 나는 노력의 행동을 더했다. 그리고 현재 내가 머무는 곳에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 나는 좋은 대학이라는 배경, 대학에서의 좋은 성적, 그리고 타인의 인정과 추종을 얻었다. 나는 내 분야를 활용해 사업을 시작했다. 그 분야를 잘 알았고, 함께 하겠다는 이들이 있으니 나는 사업을 일으킬 수 있었다. 사업은 오르고 혹은 내려가며 노력의 행동을 지속했다. 그리고 작지만 좋은 결과를 하나둘 내기 시작했다. 작은 결과는 좋더라도 구성원을 만족시킬 수 없었다. 그러나 오늘의 좋은 결과는 명백히 어제의 좋은 결과보다 좋았다. 결과는 점층적으로 커졌으며 좋은 결과였기 때문에 우리 조직을 인정하는 힘들이 하나둘 깨어나고 자각되었다. 우리는 한 분야에서 힘이 있는 회사가 되었다. 우리를 믿어주는 고객도 늘어났다. 고객층이 안정화되면서 매출도 안정화됐다. 그래서 우리는 변화하기로 결심했다. 안정적 매출로 투자 여력이 생겼으므로, 변화하는 시장 상황을 리드할 새로운 상품을 만들어내기로 결의했다. 그리고 노력의 행동을 쌓았고, 작은 것부터 좋은 결과를 얻었다. 우리의 철칙은 어제보다 나은 좋은 결과였다. 그것으로 성공했으므로.

만일, 내가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함에 두 가지 생각을 하게 됐다면 어떤 결과가 나왔을까? 첫째 생각은, 이 공부를 어디에 활용할까? 적분과 미분이 나의 생활에서 직접적으로 활용될까? 둘째 생각은, 나는 학생이므로 내가 최선을 다할 일은 공부이다. 그러므로 공부에 지속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 첫째 생각으로 나에게는 틈이 발생했을 것이다. 그 틈에 쾌락 중추를 자극하고 충족할 일이 새어 들어왔었을 수도 있다. 열심히 하려는 의지와 쾌락의 달콤함 사이에서 나는 과연 누구의 손을 들어 주었을까? 이렇게 두 가지 생각을 가졌다는 것만으로 나는 혼란 속에 빠졌을 것이다. 쾌락을 잊지 못했다면 삶의 과정에 무수히 많은 절충을 시도했을 것이다. 10분 동안만 쾌락 중추를 채우면 휴식이 되어 나의 열정은 더 불타오를 수 있다. 쾌락은 열정에 불을 더하는 연료와도 같다. 이런 절충이 수도 없이 시도됐을 것이다.

그런데 만일, 미래는 나의 행동에 의해 결정된다는 것을 깨닫는다면, 생각에 얽매이기보다 행동을 했을 것이다. 나의 인생을 그리며 필요한 행동이 무엇인지에 집중했을 것이다. 이럴 때 깨닫는 과정은 생각의 범주 내다. 깨달아야 행동을 할 수 있다. 인식하고 자각해야 행동에 옮길 수 있다. 아무 생각이 없더라도 행동할 수 있다. 학생이 되면서 공부를 하고, 공부를 일상처럼 하루도 누락하지 않고 수행할 수 있다. 그런 행운의 존재가 나는 될 수도 있었다.

나는 나의 고려와 분석과 검토를 믿었다. 수많은 가능성을 상정하고 지금에 최선이 무엇일지를 결정할 수 있다고 믿었다. 그리고 내가 쾌락 중추의 만족에 이렇게 흔들리지 않을 거라 믿었다. 그러나 쾌락 중추는 가장 강력한 경쟁자였다. 쾌락 중추가 조금만 움직여도 절충이 시도됐다. 그 달콤함을 알면서는 더욱더 절충의 과정이 당연시되었다. 그리고 쾌락 중추가 요구하는 행동을 했을 때 나는 인생이란 살아볼 만하다는 것을 느꼈다.

만일 쾌락 중추가 달성의 기쁨에만 작동을 했다면 어땠을까? 그전에 나의 쾌락 중추는 달성의 기쁨 전용은 아니다. 그러나 나는 쾌락 중추의 강력함을 인지하지 못했다. 나의 꿈을, 목표를 뒤흔들 정도로 영향력이 있는 줄 몰랐다. 이것은 현재의 결과에 대해 어떠한 영향력도 없는 허구에 불과하다. 그러나 이렇게 벼랑으로 몰릴 때면 언제나 쾌락 중추를 변명으로 삼는다. 그리고 휴식도 없이 숨 가쁘게 달려왔어야 했냐고 어리광까지 부린다. 이렇게 진실과 사실을 외면한 채 자신을 외부의 혹은 나 자신의 질타로부터 보호하려고만 했다. 쾌락 중추의 유혹에 자신을 보호하지 못한 내가 안팎의 질타로부터 과연 나를 보호할 수 있을까?

‘이랬으면 지금 이러지 않았을 거야.’
‘저랬으면 지금 이러지 않았을 거야.’

이것은 단지 생각들뿐이다. 지나간 시간으로 다시 돌아가더라도 나 자신을 설득하지 못해 노력의 행동으로 전환시키기 못한다면 내 현재는 반복될 뿐이다. 

‘이랬으면 지금 이러지 않았을 거야. 늦었어.’
‘저랬으면 지금 이러지 않았을 거야. 늦었어.’

이것은 진실도 사실도 아니다. 단지 더 이상 노력의 행동을 하지 않는다는 선언이다. 

우리는 과거에 살고 있다. 미래를 기준으로 보면 과거에 살고 있다. 그러니 과거는 살릴 수 있다. ‘늦었어’라고 말하기 전에, 저지르지 않을 과오를 떠올린다. 그리고 한 발 내딛는다. 어제는 실망에 웅크리고 있었다면, 한 발 내디딘 오늘은 어제보다, 작지만 좋은 결과를 낳은 것이다. 지나간 과거를 탓하며 ‘이젠 시간이 없어’라며 미래를 없애버리기 전에 한 발 더 내딛는다. 그럼 우리는 두 발 앞으로 나아가게 된다. 실망이 발을 붙잡는다고 해서 원하지 않는 결과로 발길을 돌리지 않는다. 가만히 웅크리고 있는 것 이상 편안한 것도 없다. 우리는 쾌락 중추의 유혹에 넘어가면 안 된다.

오히려 쾌락 중추를 내 편으로 만드는 것이다. 작은 것이라도 달성했을 때 얻은 달성감이 기쁘다는 것을 느끼도록 노력한다. ‘마쳤다’로 완결하지 않고 ‘마쳐서 좋아’라고 생각하자. 지금 이만큼 좋으니 더 좋은 기분을 느끼기 위해서 더 큰 달성을 정하고 또 한 발을 내딛는다. 목표에 집중한다. 시선을 고정한다, 내 마음의 흔들림이 멈출 때까지. 좋은 결과를 낼 때마다 쾌락 중추가 충족의 팡파르를 울리도록 훈련한다. 

삶은 자연스럽게 흘러갈 때 가장 편안하다. 이미 쾌락 중추의 달콤함을 경험한 후에는 다시 돌리기가 쉽지 않다. 쥐 실험에서 먹이통으로 갈 때마다 쾌락 중추를 전기로 자극했더니 결국 굶어 죽었다는 결과도 있다. 우리가 쾌락 중추에 달콤함에 빠져 있을 때 우리는 스스로 달콤함을 만들어낼 능력을 잃는다. 스스로 설 수 없다. 그러나 작은 결과를 얻었을 때의 기쁨으로 쾌락 중추를 전환한다면, 그 어렵지만 해야 할 일을 한다면 우리는 지속적인 노력의 아픔을 달성의 쾌락으로 씻어낼 수 있다. 그리고 내가 달콤해 한 인생 속에 내가 있음을 알게 될 것이다.

하고 싶은 것을 하려면 지속적인 노력의 행동을 하자. 그리고 작은 결과부터 얻고, 다음엔 더 큰 결과를 얻기 위해 노력의 행동을 하자. 그러면 신기하게도, 행동과 목표 설정의 반복적 연쇄 작용으로 인해, 자신이 원했던 인생의 퍼즐이 하나둘 맞아 들어가는 것을, 그리고 시간이 갈수록 퍼즐이 맞춰지는 속도가 빨라지는 것을 알게 된다. 그리고 내 쾌락 중추는 이럴 때 충족이 된다.

‘이젠 늦었어’라고 생각하지 말고 ‘한 발 내딛자’라고 생각한다. 그럼 된다.

Photo by rawpixel.com on Unsplash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218
49
44339

Google Ad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