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앨범 _ 1 !! 지난 이야기



클래식의 스토리텔링

클래식에도 나의 마음을 끄는 음악이 있다. 그러나 누군가 내 스마트 폰 액정을 보며 그 곡에 대해 물어볼까봐 액정은 보이지 않게 둔다. 나는 눈으로 클래식을 듣는 것이 아니라 귀로만 듣기 때문에. 이 앨범은 인스타그램의 에스더 유(Esther Yoo) 포스트에서 처음 봤다. 그녀가 장난하듯 앨범 표지를 살짝 살짝 보여주는 바람에 눈을 크게 뜨지 않을 수 없었다. 그리고 앨범을 찾아 보고 처음엔 에스더 유(Esther Yoo)가 참여한 곡만 듣다가 처음부터 다시 듣기 시작했다. 영화 <On Chesil Beach>는 영화 <어톤먼트>의 원작자 이언 매큐언의 원작 소설에 기반한다. 혼전 순결을 중시하는 남자와 'make-love' 자체에 혐오를 가진 여자의 만남으로 이 이야기는 시작된다. 영화 <Lady Bird>의 시얼샤 로넌이 여 주인공을 맡고 있어 친근하다.

바이올린 연주곡은 어떻게 들어야 할까, 여러 사람의 합주는 또 어떻게 들어야 할까? 귀찮다. 그래서 그냥 듣는다. 그리고 감동을 받을 때 좋아요를 누른다. 영화는 아직 보지 못했지만, 예고편을 통해 전체적인 분위기를 살펴봤다. 마치 영화 '피아노'에서 딸이 해변을 즐겁게 뛰어다니고 주인공이 피아노 연주를 하던 그 때의 분위기와 유사하다 생각이 들었다. 더구나 클래식의 'ㅋ'도 모르는 내가 창문을 닫고 커튼을 치고 조명을 끄고 블루투스 스피커 볼륨을 높였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최근 포토로그


통계 위젯 (화이트)

08
286
45894

Google Ad2